菜 单

提 示

主 题 :한국 26일 백신 1호 접종자 “다른 주사 맞을 때와 다른 점 없어”
日 期 : 2021-02-26 , 查 看 : 470
来源 : 네이버
한국 26일 백신 1호 접종자 “다른 주사 맞을 때와 다른 점 없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6일 오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첫 접종자는 서울 상계요양원에서 근무하는 이경순(61) 요양보호사이다. 이 씨는 이날 오전 노원구 보건소에서 8시 45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다.

접종을 마친 뒤 이 씨는 “백신에 대한 불안감은 없었고 다른 주사를 맞을 때와 특별히 다른 점은 없었다”며 “1년간 코로나19 때문에 불안했는데 맞으니까 안심이 되고 노력해주신 정부와 구청‧보건소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씨는 또 공식적인 접종 시작 시간인 9시보다 15분 빨리 백신 주사를 맞음으로써 사실상 첫 접종자가 됐다. 이 씨는 “1호 접종자가 될 줄은 몰랐다”며 “감사하고 영광이다”라고 했다.

이 씨는 접종실 인근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 이상 반응이 있는지를 살피다가 직장으로 복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에 앞서 현장을 둘러보고 의료진을 격려했다. 또 오전 9시 처음으로 이뤄진 접종을 곁에서 지켜봤다.

청와대 측은 “국민들이 빨리 일상을 복귀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취지에서 문 대통령의 방문 일정을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이날 오전 9시를 전후로 전국 보건소와 요양병원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접종 대상자는 전국 요양병원‧요양시절.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다. 접종 첫날에는 전국 213개 요양시설의 입소자‧종사자 5266명이 백신을 맞는다.

접종 대상자 가운데 실제 접종에 동의한 사람은 전날 기준 28만 9480명이다. 접종 대상자인 요양시설 입소자‧종사자는 일선 보건소에서 접종받을 수 있고 거동이 불편하면 의료진이 방문접종도 시행한다. 이와 별개로 292개 요양병원에서도 자체 계획에 따라 접종을 시작한다.
二维码 举报 目录
新闻 HOME > 国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