菜 单

提 示

主 题 :中, 중거리탄도미사일 동·서부 배치…"인도·주일미군 겨냥"
日 期 : 2021-01-26 , 查 看 : 218
来源 : 네이버
中, 중거리탄도미사일 동·서부 배치…"인도·주일미군 겨냥"
중국이 '항공모함 킬러‘로 불리는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대를 대거 동부와 서부지역에 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국경 분쟁을 벌이는 인도와 일본에 주둔해 있는 미군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21일 미 과학자연맹(FAS)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FAS는 “중국군이 동부 산둥성에 있는 훈련장에 둥펑(東風·DF)-26 미사일 발사대를 여러기 배치했다”면서 “DF-26이 해당 지역에서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캐나다에서 발행되는 중국 군사 전문 매체 ‘칸와디펜스리뷰’의 안드레이 창 편집장도 유튜브를 통해 “중국군 로켓부대가 DF-26 발사대 약 16기를 동부 산둥성 칭저우시 기지에 배치했으며, 서부 신장자치구 쿠얼러시에도 DF-26 발사대를 배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창 편집장은 “산둥성에 미사일을 배치한 것은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에 있는 미군 기지를 위협하는 것이고 신장에 미사일을 배치한 것은 인도를 경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DF-26는 사거리가 약 5000㎞인 중거리탄도미사일로, 재래식이나 핵 탄두 모두 장착할 수 있다.

창 편집장은 또 “중국이 DF-26을 보관하기 위한 두 개의 거대한 무기고를 지었고, 이는 국경지대에 DF-26을 대거 배치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군사전문가 저우천밍은 “DF-26의 쿠얼러시 배치는 훈련을 위한 것이며, 이는 처음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저우 전문가는 또 “인도에 대처하는데 강력한 DF-26가 필요하지 않고, 산둥성 칭저우의 기지는 (DF-26 전용기지가 아니라) 로켓군 훈련학교”라고 부연했다.

한편 미국과 중국은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무력시위를 고조시켰다.

특히 미군은 중국을 겨냥해 항행의 자유 작전을 수행해 왔다.

미국의 정권 교체에도 미중간 군사 대결이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 대체적이다.

중국 군사전문가 쑹중핑(宋忠平)은 "중국의 궁극적 목표는 미군 항모를 가능한 멀리 쫓아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로켓군은 작년 8월 칭하이성의 기지에서 DF-26를 동부 저장에서는 대함 탄도미사일인 DF-21을 각각 발사했고, 이들 미사일은 하이난과 남중국해 파라셀 군도 사이에 떨어졌다. 중국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미군 U2 정찰기가 비행금지구역에 들어온 데 따른 대응조치로 풀이된다.
二维码 举报 目录
新闻 HOME > 国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