菜 单

提 示

主 题 :북경 오피스텔 공실률 5곳중 1곳 비여 10년 만에 최고
日 期 : 2021-02-08 , 查 看 : 502
来源 : 연변일보
북경 오피스텔 공실률 5곳중 1곳 비여 10년 만에 최고
지난해 북경의 오피스텔 공실률이 19.4%까지 상승하며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지난해 12월 30일 중국증권보가 보도했다. 공실률이 늘어나면서 임대료도 전해 동기 대비 8.4% 하락, 이 역시 10년 만에 최대 하락률이다.

북경 풍태구에 위치한 한 오피스텔의 경우, 6분의 1가량의 면적이 공실상태로 남아있고 일부 오피스텔은 일년 넘게 임대가 되지 않아 비여있는 실정이다. 오피스텔 관계자는“현재 임대 시세는 2018년 이후 최저”라면서 “투자수익률은 말할 것도 없고 올해처럼 임대시세가 바닥을 친적은 과거에도 없었다.”고 말했다.

조양구의 한 오피스텔 관계자는“올해 들어 공실률이 높아진 게 사실”이라면서 “지난해초, 10여개 기업들이 큰 오피스텔에서 작은 오피스텔로 이전하면서 면적이 큰 오피스텔의 공실률이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연구기관인 고력국제(高力国际)의 조사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의 영향으로 북경 오피스텔시장의 공실률은 20%에 육박,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력국제 관계자는 “과거에는 공급 대 수요의 비례가 1:2 내외에서 움직였지만 2019년부터 수급 불균형 문제가 나타나기 시작했고 2020년에는 특히 코로나의 영향 탓에 1:5까지 확대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공실률 증가와 더불어 임대료 하락률도 확대됐다. 고력국제의 자료에 따르면 북경 오피스텔 임대료 수준은 2019년말의 383원(월/평방메터)에서 351원으로, 8.4% 하락한 상태이다. 이는 최근 10년 동안 최고 하락률이다.

또 고력국제의 3.4분기 조사에서는 기존 갑급 오피스텔 임대회사들이 을급 오피스텔로 이전하는 상황이 포착되기도 했다.

임대 뿐만 아니라 오피스텔 분양시장에도 찬바람이 불고 있다. 특히 비핵심 지역에 위치한 오피스텔들의 분양 실적은 락관적이지 못하다. 개발업체들이 건물을 통채로 분양, 분할 분양, 할인 판촉 등 다양한 판매방식과 마케팅을 펼치고는 있지만 분양실적을 끌어올리기에는 역부족이다.

특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많은 기업들이 류동자금 및 리익창출 능력이 떨어진 데 반해 오피스텔의 분양가격은 크게 떨어지지 않고 있어 기업들이 오피스텔 매입에 적극적이지 않다는 분석이다.

한편 고력국제는 “2021년에도 110만평방메터의 갑급 오피스텔이 공급될 예정”이라면서 “공급 확대로 시장 경쟁력이 더욱 치렬해지고 공실률도 지속적으로 상승, 이에 따라 임대료도 내려가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2022년에는 오피스텔 공급이 상대적으로 줄어들면서 “2021년 하반기를 계기로 임대료시장이 전환점을 맞이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二维码 举报 目录
新闻 HOME > 经济
  • 고객 안심 소비 환경 마련에 진력
    ‘3.15’ 관련 브리핑 연길서 4일, 주시장감독관리국에서 소집된 주 및 연길시 ‘3.15’국제소비자 권익일 브리핑에 따르면 지난...
    2021-03-06 , 900
  • 延吉将发放500万元政府消费券
    本报讯(记者 刘战国)3月1日,记者从延吉市“家电及通信器材政府消费券”促销活动新闻发布会上获悉,延吉市将投入500万元推出“家...
    2021-03-02 , 1,558
  • 올해 집값 5% 오른다
    중국사회과학원이 ‘중국 주택 발전보고서(2020~2021)’를 통해 올해 집값이 ...
    2021-02-08 , 793